본문 바로가기
돈이야기

이건희보다 세금을 더 많이 내는 강남 부동산 3대장

by 달달한 너두아라야지 2020. 8. 27.

우리나라 부호 탑 10의 자리는 조금씩 바뀌지만

1위의 자리는 수년간 변함이 없습니다.

 

바로 삼성의 이건희 회장인데요.

그런데 이런 이건희 회장보다도 더 많은 부동산 세금을 냈다고 알려진 자들이 존재합니다.

 

일명 강남 부동산 3대장으로 불리는 남자들,

 

 

먼저 삼대장의 첫번째는 박옥성입니다.

그는 칠산개발의 전 대표이기도 했는데요,

3대장 중에서도 가장 베일에 쌓여있어 소문만 무성한 인물입니다.

현재 표면적으로 알려져 있는 그의 재산만 삼성동에 7채, 대치동에 9채의 빌딩이 확인되고 있습니다.

 

더 대단한건 이 거대한 빌딩들이 모두 개인 명의로 되어있다는 것인데요.

많은 부호들이 법인의 형태로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는 것과는 달리 박옥성은 개인 명의로 모든 토지와 건물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빌딩들의 규모가 워낙 크기도 하고 이런 건물들을 실제 거래가 되어봐야 정확한 가격이 나오는데요,

그가 가진 부동산을 다 합치면 약 9,000억원에서 1조 5천억원 사이의 가치가 될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또한 이 부동산에서 생기는 기대수익 역시 약 420억에서 700억 사이로 추정되고 있는데요.

이 말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한 달 임대료로만 최대 약 60억원을 벌 수 있다는 말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상한 점은 박옥성은 현재 16채의 건물 중 5채의 건물만 임대를 주고 있고 나머지 11채는 임대를 주고 있지 않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의 현재 임대 수익은 1년에 47억원, 한달에 4억원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이런 점이 부동산 업계에서 그를 가장 미스터리한 건물주로 남게 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박옥성 대표는 강남 빌딩들 이외에도 본인이 거주하고 있는 종로구를 비롯해, 서초구, 성북구, 광주 등에도 더 많은 자산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강남 부동산 3대장 중 두 번째 인물은 단재완 현 해성그룹 회장입니다.

해성그룹은 계양전기, 한국제지, 한국패키지라는 계열사를 가지고 있는곳인데요,

해성그룹의 영업이익은 그리 높지 않지만 기업 가치는 매우 높습니다.

 

그 이유는 바로 부동산인데요, 삼성동 해성 1빌딩과 2빌딩을 비롯해  서초동, 성수동, 북창동, 그리고 부산에 이르기까지 

직간접적으로 갖고있는 총 8채의 빌딩 추정가치는 1조원을 뛰어넘는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특히 포스코사거리의 랜드마크인 해성 1빌딩과 2빌딩은 일명 쌍둥이 빌딩으로 불리며 자산가치 중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대망의 강남 부동산 3대장의 마지막 인물은 가락건설의 김대중 회장입니다.

 

 

그가 소유한 자산 중 가장 유명한 건물은 강남GT타워입니다.

 

 

강남역 9번 출구를 나오면 볼 수 있는 이 물결모양의 건물은 강남역을 지나친 사람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올려다봤을 법한 강남역의 랜드마크입니다. 2008년 9월부터 29개월 간의 공사국내 빌딩 를 거쳐 2011년에 완성된 이 빌딩은 국내 빌딩 역사상 처음으로 물결 모양을 시도했으며, 성공적으로 지어졌다고 평가받고 있습니다.

 

 

심지어 해외 대학에서도 서울의 건축물 견학을 올 때 꼭 보는 건물일 정도입니다.

이 건물은 김대중 회장이 공사비로 천억원 이상을 무대출 즉 오직 현금으로 충당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현재 우리가 GT타워라고 알고있는 이 건물의 본 이름은 GT 타워 동관으로 가락건설은 인근부지에 서관을 신축할 예정이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 건물의 가격은 4000억에서 5000억 사이로 추정되고 있으며, 곧 GT타워 서관으로 지어질 부지는 1365평으로 토지 가격만 3척언원 이상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그는 강남역 인근에 GT가락빌딩, GT대각빌딩, GT대공빌딩과 동대문에 GT동대문을 소유하고 있는데요,

특히 강남역 사거리 코너에 위치한 GT대각빌딩은 우리 나라에서 가장 황금입지를 가진 빌딩입니다.

이 빌딩은 삼성이 강남사옥을 조성할 당시 매입에 공을 들인 건물이기도 합니다.

 

현재 가락건설의 매출액은 1년에 약 200억원 수준인데

대부분의 수입은 부동산 임대업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즉 위 빌딩들에서 나오는 임대료가 1년에 200억 이상이라는 말로 한 달에 15억 이상을 임대료 수익으로 벌어들이고 있습니다.

댓글2

">